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1 17:22

  • 뉴스 > 도정

청년이 꿈꿀 수 있는 곳, 청년친화도시를 찾습니다

지역맞춤형 청년정책을 지원하는 청년친화도시 조성사업 공모 실시

기사입력 2022-01-10 15:1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경상남도는 지역의 특성을 반영한 청년정책 개발 및 확산을 위해 청년친화도시 조성사업 공모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청년친화도시 조성사업은 청년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청년정책 추진을 위하여 지난해 경남도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한 사업으로, 서로 다른 여건을 가진 시군이 지역 실정을 감안한 청년정책을 발굴하면 경남도가 사업비를 지원하는 방식이다.

공모 신청 대상 사업은 청년 참여활동 촉진, 청년 생활안정 지원, 청년 권리보호, 청년 능력개발, 청년 문화 진흥 등 청년을 대상으로 하는 공익적 사업이다.

공모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군은 오는 10일부터 28일까지 경남도 청년정책추진단으로 사업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며, 현장 실사 및 발표 심사를 거쳐 최종 2개 시군을 청년친화도시로 선정할 계획이다.

공모에 최종 선정된 2개 시군은 자문단의 사업 컨설팅 및 수정보완 절차를 거쳐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며, 시군당 2년간 13억 원의 도비를 지원받는다.

김상원 경남도 청년정책추진단장은 청년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의 특성과 청년 감수성을 반영하여, 청년이 머물고 돌아오고 찾아오는 청년특별도 경남을 만들어가는 사업이다라며, “지역의 특색있는 다양한 청년정책들이 발굴될 수 있도록 시군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청년친화도시는 2020년 거제남해, 2021년 밀양거제가 각각 선정되어 지역 청년정책을 이끌고 있으며, 특히 남해군의 청년정책은 행정안전부 정부혁신 100대 사례 선정 등 청년친화도시 우수 모델로 그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고 있다.

 

 

 

더함안신문 (thehaman@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