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1-21 17:22

  • 뉴스 > 도정

18일 0시부터, 단계적 일상회복 지속을 위한 방역강화 대책 추진

12월 18일(토) 0시부터 사적모임 4명까지, 다중이용시설 이용시간 제한

기사입력 2021-12-17 09:1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경상남도(도지사권한대행 하병필)는 정부의 단계적 일상회복 지속을 위한 방역강화 대책발표에 따라 오는 18() 0시부터 내년 12일까지 16일간 적용되는 방역강화 대책 추진에 총력을 다한다.

 

이번에 크게 변경되는 방역수칙으로는, 사적모임 인원이 4명으로 제한되고,

* 다만 동거가족, 돌봄(아동·노인·장애인 등) 등 기존의 예외범위는 계속 유지

다중이용시설의 이용시간이 제한된다.

* 21시 제한 : 1그룹(유흥시설 등) 2그룹 시설(식당·카페, 노래연습장,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 22시 제한 : 3그룹 및 기타 일부 시설(영화관·공연장, 오락실, 멀티방, 카지노, PC, 학원, 마사지·안마소, 파티룸)

대규모 행사·집회 시 50명 미만인 경우 접종여부 구분 없이 가능하며, 50명 이상인 경우에는 접종완료자 등으로만 구성하여 299명까지 가능하도록 인원기준이 축소된다.

 

하병필 도지사권한대행은 16일 오전 시군 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를 통해 강화되는 방역수칙에 대한 현장의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시군 방역당국에서 시설 유형별 점검계획 수립·추진과 함께 관련 협회와 단체에 수칙 안내와 협조를 위한 소통을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경남도는 우선적으로 소관 부서별로 관련 협회와 단체와의 간담회를 통해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이해와 협조를 구하고, 강화되는 방역수칙이 현장에서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부서장 현장방역 책임제 등을 통한 현장점검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지역사회 감염확산으로 인해 전파감염의 위험성이 그 어느 때보다 큰 상황에서 도민의 안전을 위해 3차접종 간격이 3개월로 단축되어 접종기간이 도래한 도민과 접종률이 낮아 코로나 감염추세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12~17세 소아청소년들의 접종에 총력을 다 할 예정이다.

특히 도는 방역수칙 강화로 피해를 받은 도민들이 빠짐없이 정부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안내와 홍보에 주력할 계획이다.

정부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지원을 늘리기 위해 소상공인 손실보상에 해당하는 방역조치를 집합제한·영업시간 제한에서 시설 인원제한 조치까지 확대하고 분기별 하한액을 10만 원에서 50만 원으로 상향한다.

그리고 방역조치 강화에 따라 매출이 감소한 소상공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