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07-29 19:09

  • 뉴스 > 여론광장

가야 5일장, 7월 15일 장날부터 노점상 단속반 14명 투입된다.

용역회사에 9천만 원 투입, 장날마다 하루 250만 원 꼴 예산 지출 ··· 단속반과 노점상 간 투쟁 예상

기사입력 2021-07-14 18:1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속보가야 전통시장 주변의 노점상문제가 함안군정의 핵심 숙제로 대두되고 있어 시급한 해결책이 요구되고 있다.

지난해 말경부터 논란이 되어오던 노점상 해결 문제로 시장 번영회와 수차레 회합을 가졌으나 성과는커녕 갈등만 심화되고 있다.

한편 경제기업과 관계자는 지난 3월 말경 전남 구례시와 경남 고성의 전통시장과 노점상들의 영업 실태를 벤치마킹하고 돌아온 적이 있다.

그러나 가야 전통시장의 노점상 운영에는 한치의 발전 방향이 보이지 않고 있다.

또 지난 4월경에는 함안군이 도로에서 ()굴다리까지 300m 구간만 노점상을 허용한다는 방침을 세웠으나, 오히려 노점상들은 그 방침에 적극 불복, 반기를 들고 나섰다.

이에 대해 시장 주변 주민들은 함안군의 일관성 없는 대책이 오히려 일을 더 복잡하게 만들었다고 말하고 있다.

반면 함안군은 용역회사에 용역을 의뢰, 불법 노점상 단속을 하기로 했다고 말하고 있다.

함안군의 용역 의뢰에 A 용역회사가 입찰에 참여해 9천만 원에 낙찰, 단속반 14명이 불법 노점상을 단속하기로 했다.

지난 710일 가야 장날에는 단속반 14명이 투입되었으나, 710일 오늘만 당구장 앞에서 하고 715일 장날에는 당구장 앞에서 노점상을 안 하기로 했다면서 단속반 활동은 중단됐다고 했다.

또한 경제기업과 관계자는 특히 당구장 앞에는 트럭 위에서 장사를 하고 있어 단속에 한계가 있다고 말하고 있다.

따라서 7~12월까지 노점상 단속반 투입에 대한 용역비 9천만 원을 계산해보면 ‘9천만 원 ÷ 장날 36= 250만 원이다.

앞으로 본격적인 단속이 시작될 경우 노점상과 단속반과의 격한 투쟁도 배제할 수는 없다.

가야시장 상인회 관계자는 함안군의 들쑥날쑥 업무처리가 오히려 일을 꼬이게 하고 있다라며 불평을 하고 있다.

처음부터 곧은 잣대로 일을 처리했다면 ··· 하는 아쉬움을 남기고 있다.

300m 이상은 안 된다고 했으면 그대로 실행을 해야지, 수정하고 또 수정하다 보면 돌이킬 수 없는 문제만 남는 격이라고 말하고 있다.

문화의 거리도 거론되고 있다. 본래 문화의 거리 조성 목적은 다른 데 있었다. 710일의 약속이 715일에는 잘 지켜질지가 무척 기대가 된다.

 

더함안신문 (thehaman@naver.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