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함양신문

오피니언  > 고분군

  • 세 얼간이
    인도영화 ‘세 얼간이’는 명석한 두뇌의 세 청년이 소위 명문대라는 곳에 진학을 하면서 발생되는 부조화를 격파해나가며 사회로 향한 자신의 위치를 정립해 나가는 영화이다. 카스트제...
    더함안신문[2019-09-10]
  • 오상아(吳喪我)
    중국 전국시대 철학자였던 장자께서 말씀 하신 것 중에 ‘오상아’가 있다. 오상아는 ‘내가 나를 잃었다’ 라는 것이다. 삶이 괴로운 것은 나를 버리지 않고 나를 취하기 때문이다 그래...
    더함안신문[2019-08-30]
  • 건강을 저축하라
    칠순을 바라보는 노신사가 색소폰 연습을 하고 있다. ‘어르신, 어찌 이 어려운 악기를 배우려고 하셨습니까?’라고 여쭈니 ‘학창시절 가장 못했던 공부가 음악이었는데, 이제 은퇴하고...
    더함안신문[2019-08-14]
  • 퓨전Fusion
    두 개 이상의 다른 것들이 섞여서 새로운 것을 만든 것을 퓨전Fusion이라고 한다. 퓨전은 시대의 급 변화에 대한 삶의 새로운 영위방법 중 하나로 당연히 필요한 것이 되어버렸다. 퓨전만...
    더함안신문[2019-07-26]
  • 여우의 꾀
    꾀가 많다는 여우가 그다지 정겹지 않는 눈빛과 유연한 동작으로 사방을 재빠르게 탐색한다. 그러다 포도밭을 발견한다. ‘배는 고프고 허기져 축 늘어진 몸을 달래고 정상으로 회복시켜 ...
    더함안신문[2019-07-12]
  • 약육강식
    그림으로 표현된 약육강식의 모습을 보았다. 여러가지 약육강식의 모습에서 시선을 멈추어 버리게 한 것은 피라미를 물은 물고기가 차례차례 자신보다 더 큰 물고기의 입에 물려있는 그림...
    더함안신문[2019-05-29]
  • 왓칭
    광활한 우주, 천체의 일부조각인 지구의 한 자락에 자리한 우리는 천체 망원경이나 최근 발견한 블랙홀을 관찰한 가상망원경의 이야기가 아니면 우주의 흐름과 주기적인 변화에 대하여 관...
    더함안신문[2019-05-16]
  • 실종된 청렴
    근자에 읽은 책 ‘선비의 보석상자’는 선비들과 위정자들이 갖추어야 할 덕목과 처세술이 때로는 강하게 때로는 잔잔하게 서술된 책이다. 나랏일 하는 사람은 하급이던 고급이던 고관대...
    더함안신문[2019-04-25]
  • 바보상자
    48년 전 우리들 여고시절, 그 당시는 학교에서 단체로 영화 관람을 가던 시대였다. 두발과 교복. 교외활동에 학교규율이 엄격했던 시절의 단면적인 모습이었다. 교내에서의 자유도 제한...
    더함안신문[2019-04-12]
  • 갑질
    동생이 근무하는 부대 내부의 군인가족을 위한 식당에 갔다. 식사를 마치고 먼저 나가는 가족들 뒤를 따르다가 고객들에게 배웅인사를 하는 식당 도우미 사병을 보았다. 이제 갓 스무 살...
    더함안신문[2019-03-21]
  • 3.1절 백 주년
    우리나라 5대 기념일중의 하나, 그 중에서 아픔이 먼저 떠오르는 기념일이 바로 3.1절 기념일이다. 태극기의 물결 속에서 목이 터져라 만세를 외치던 선구자들이 계셨기에 오늘날 태극기는...
    더함안신문[2019-03-07]
  • 우렁각시
    ‘우렁각시’라는 동화가 있다. 산골 동네에서 나무를 하고 그것을 팔아 생계를 이어가는 젊은 나무꾼의 이야기이다. 나무꾼은 그날도 어제와 다름없이 땔감을 마련하기 위하여 산으로 간...
    더함안신문[2019-02-13]
  • 은장도
    어제와 내일이 별다른 차이가 없다는 것은 복중의 복이다. 일상의 반복이 복으로 여겨지지 않거나 반복적으로 되풀이 되는 것들에 대하여 싫증과 회의를 느낀다는 것은 작은 행복이 주는...
    더함안신문[2019-01-31]
  • 그 이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때는 자전거를 낮 시간에 타기가 힘들다. 지난여름 한낮의 더위를 피해 이른 아침 자전거 타기를 즐겨하던 때가 있었다. 이른 아침이지만 여름이 제 할 일 하느라 ...
    더함안신문[2019-01-16]
  • 상투가 없어서 다행...
    군북, 군부대 앞에서 서남향 쪽으로 5키로 가량 더 들어가는 인적이 드문 마을. 벼 베기를 마친 논은 고장난 이발기로 깍겨진 한 머리모양새를 하고서 키 재기를 하고 가장자리에는 하얀 ...
    더함안신문[2018-12-27]

포토뉴스

  • 포토뉴스
  • 포토뉴스 더보기
  • 성큼 다가온 함안의 가을
    성큼 다가온 함안의 가을
  • 성큼 다가온 함안의 가을성큼 다가온 함안의 가을
  • “무럭무럭 자라라”“무럭무럭 자라라”
  • “청보리 푸른 파도에 실린 함안의 5월”“청보리 푸른 파도에 실린 함안의 5월”
  • “베일에 가린 아라가야의 역사, 다시 찬란한 빛을 볼 수 있도록” “베일에 가린 아라가야의 역사, 다...

개업홍보

  • 개업홍보
  • 개업홍보 더보기
  •  
  • 오피니언
  • 기획특집

함안맛집

  • 함안맛집
  • 함안맛집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