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함양신문

오피니언

  • 안 되는줄 알면서 왜 그랬을까?
    음식 끝에 비위 상하고 혀끝에 정든다는 말이 있다. 경기 불황으로 잘 되는 영업이 없어 모두가 죽을 맛이다. 군내 공장 가동률도 뚝 떨어지고, 식당을 찾는 손님들도 줄어들고 있다. ...
    더함안신문[2019-11-01]
  • 천계화의 비밀
    금강산 마을에 악덕 지주가 소작인들의 곡식을 착취해 가서 마을 사람들은 굶주림에 시달리다 무서운 질병에 결렸어요. 그때 마을에서 착한 비단녀라는 처녀가 어려움을 무룹쓰고 만물상...
    더함안신문[2019-11-01]
  • 분노 누르기
    “위선과 독선 못 참겠다” 10월 초 ‘조국 사퇴’를 외치며 광화문 광장을 가득 메운 분노한 국민의 목소리다. 그 결과, 2개월간 온 나라를 시끄럽게 했던 조국 사태는 본인의 사퇴로 ...
    더함안신문[2019-11-01]
  • 60. 생활 속의 법률문제 14.
    20여 년 전 본인 소유의 임야를 매도하면서 묘지가 있는 부분은 제외하기로 상대방과 약정까지 하였다. 현재 그 부분에 대하여 소유권을 이전받기 원하는 데 상대방이 이를 거절하고 있다...
    더함안신문[2019-11-01]
  • <49>살이 되고 뼈가 되고
    뼈는 살에 의지하고 살은 뼈에 의지하니까 뼈가 강건해야 살이 당당해 보인다. 허약한 뼈에 붙은 살은 많아도 허약해 보이고 적으면 궁핍해 보이기도 한다. 그래서 당당한 외모를 위해서...
    더함안신문[2019-11-01]
  • 측은지심
    우물에 빠지려는 아이를 구하려는 것은 그 아이와 친분이 없어도 생명의 소중함이라는 본성이 작동을 하여 구한다. 부모와의 친분이 있었음도 아니다. 재물이 풍족한 집의 아이인 것 같아...
    더함안신문[2019-11-01]
  • 뭣을 바라노!
    국태민안(國泰民安)이라는 말이 있다. 이 말은 나라가 태평하고 백성이 편안하다는 말이다. 이 국태민안의 본질은 임금님의 다스림에 근간이 있다. 예부터 ‘덕’이 있는 임금은 ‘국...
    더함안신문[2019-10-17]
  • 실수는 한 번으로 족해야!
    어르신들을 말미암아 함안군 예산이 지원되고 그 돈으로 행사를 준비한다. 그 ‘타올’을 어느 분이 협찬을 했는지는 몰라도 만일 어느 분이 협찬을 했으면 그분(기증자)의 이름이 새겨져...
    더함안신문[2019-10-17]
  • 한자성어로 본 조국(曺國) 사태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하고 지금까지 2달이 되었다. 그동안 국회청문회, 검찰수사, 장관임명 등을 거치면서 수많은 언론 매체에서 하루도 빠짐없이 대서...
    더함안신문[2019-10-17]
  • 가문의 영광
    ‘보면대는 차례대로 놓아주세요’ ‘입장하는 순서를 정하고 반원모양으로 서 보세요’ ‘퇴장 할 때는 입장 때와 반대로 하시면 됩니다’ ‘관객들을 즐거워하게 하는 가장 기...
    더함안신문[2019-10-17]
  • 59. 생활 속의 법률문제 13.
    올해 여름에 월세로 집을 얻어 사용하고 있다. 9월 말 쯤에 폭우가 쏟아졌을 때, 바닥이 흥건해질 정도로 비가 들이쳤다. 집주인에게 물새는 부분에 대한 수리를 요구했으나 비가 오지 않...
    더함안신문[2019-10-17]
  • <48>생활예술의 시작-이현미 텍스타일 디자인전
    4차 산업이 가져올 거대한 쓰나미의 전조현상이 시작되었다. 이러한 변화의 조짐 앞에 여전히 평온하게 생업에 전념할 수 있는 직업에 종사하고 있다면 축복이다. 그리고 4차 산업의 쓰...
    더함안신문[2019-10-17]
  • 19.천선대 선녀의 신비한 천계화
    금강산 골짜기에 있는 작은 마을이어요. 그 마을에 악덕 지주가 살았는데 마을 사람들은 모두가 그 지주의 논, 밭을 소작하여 지주가 조금씩 나누어 주는 곡식으로 살았어요. 소작...
    더함안신문[2019-10-17]
  • 소리 없는 절규, 삭발(削髮)
    60여 년 전, 옛날의 어린 시절 모습을 그리면 제일 먼저 떠오르는 것이 무엇일까? 아마 빡빡 깎은 머리(머리털) 모양이 아닐까 싶다. 그때도 머리 밑 부분의 가장자리만 깎고 윗부분은 기...
    더함안신문[2019-10-01]
  • <47>아내 호칭
    엄마 아빠는 서당에서 소학을 읽을 시절에 부모를 부르는 호칭이었다. 적당한 때에 아버지 어머니로 호칭을 바꾸지 않으면 어른이 되어서도 존대로 바꾸거나 아버지 어머니로 부르는 것이...
    더함안신문[2019-10-01]

포토뉴스

  • 포토뉴스
  • 포토뉴스 더보기

개업홍보

  • 개업홍보
  • 개업홍보 더보기
  •  
  • 오피니언
  • 기획특집

함안맛집

  • 함안맛집
  • 함안맛집 더보기